[뉴시안= 김은정 기자]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대본집이 예약 판매 하루 만에 5000부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12일 예스24에 따르면 문지원 작가의 '우영우' 무삭제 대본집은 지난 11일 예약 판매를 시작해 하루 동안 1, 2권 합산 5000부 이상이 판매됐다. 이에 따라 12일 종합 베스트셀러 10위와 11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정식 출간은 다음달 15일이다. 총 2권으로 구성된 대본집은 드라마 종영 후 16화까지의 대본과 함께 작가 인터뷰가 수록될 예정이다.

대본집에는 문 작가가 주인공 '우영우'의 이름을 지은 과정부터 '고래'와 함께 최종 후보에 올랐던 '다른 무언가들'의 정체까지 드라마의 다양한 창작 비하인드가 담겨 있다.

출판사 측은 "대사와 지문을 통해 영상으로는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인물들의 서로 다른 개성이 드러나며 드라마의 실제 방영 장면과 대본을 비교해 보는 재미도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