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KT 이스트 사옥 앞에 KT 로고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종로구 KT 이스트 사옥 앞에 KT 로고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KT가 '5G 중간요금제'를 내놨다. SK텔레콤의 중간요금제보다는 데이터를 더 많이 제공하는 대신 가격대는 좀 더 비싸다.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11일 5G 중간요금제 '5G 슬림 플러스'를 신고했다고 밝혔다. 공식 출시일은 오는 23일이다.

5G 슬림 플러스 요금제는 월 6만1000원에 데이터 30GB를 제공한다. 월 데이터 용량 소진뒤에는 1Mbps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KT는 매장 방문 없이도 온라인 직영몰 KT다이렉트에서 가입할 수 있는 '5G 다이렉트 44'도 내달 선보인다. 월 4만4000원에 30GB 데이터를 제공하며, 약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역시 데이터 용량 소진 시 1Mbps 속도로 제공한다.

앞서 SK텔레콤은 매월 24GB의 데이터를 5만9000원에 제공하는 중간요금제를 출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