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비가 내리는 서울 성동구 서울숲에서 개 한 마리가 우비를 입고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비가 내리는 서울 성동구 서울숲에서 개 한 마리가 우비를 입고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12일인 금요일 오전에는 충청권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겠다. 수도권은 오후부터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에 5mm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낮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치면서 기온이 30도 이상까지 오르는 곳이 많겠다.

충청권과 전북, 경북 북부 내륙에 12일까지 50~150㎜의 비가 더 오겠다고 예보했다. 충청 북부엔 200㎜ 이상의 비가 예보됐다.

강원 북부는 5~20㎜, 경기 남부, 강원 중·남부, 전남권, 경북권(북부 내륙 제외), 울릉도·독도엔 20~80㎜,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중·남부, 전남 북부 일부 지역엔 120㎜ 이상 쏟아질 수 있겠다. 경남권, 제주도, 서해 5도엔 5~40㎜가량의 비가 내리겠다.

저지대 침수와 저수지 범람, 급류 피해가 있을 수 있으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농경지 침수와 농수로 범람, 하수도 역류 가능성에도 미리 대비할 것을 기상청은 당부했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이 전망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6도, 낮 최고기온은 28~34도.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춘천 22도 △강릉 25도 △대전 24도 △대구 26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부산 26도 △제주 28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28도 △춘천 31도 △강릉 32도 △대전 31도 △대구 34도 △전주 32도 △광주 32도 △부산 32도 △제주 33도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