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새벽 1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풍수해 종합상황점검을 받고 있다.(사진 제공=국토교통부)
9일 새벽 1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풍수해 종합상황점검을 받고 있다.(사진 제공=국토교통부)

[뉴시안= 박은정 기자]윤석열 정부의 첫 주택공급 대책 '250만호+알파(α)'가 9일 오전에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호우 피해로 인해 잠정 연기됐다. 

9일 국토교통부는 긴급 공지를 통해 "호우상황 대처를 위해 이날 예정된 모든 발표 일정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국토부는 이날 기획재정부 등과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윤 정부의 첫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었다. 발표 안에는 △재개발 활성화 △민간제안 도심 복합사업 도입 △청년원가주택 △역세권 첫 집 공급 등의 구체적인 방안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폭우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로·철도·항공 등 각 분야에서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키워드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