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맥도날드 제공)
(사진=맥도날드 제공)

[뉴시안= 김은정 기자]맥도날드가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프로젝트 일환으로 지난해 선보였던 '창녕 갈릭 버거'를 4일 다시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창녕 갈릭 버거는 지난해 출시해 한달간 약 158만 개의 판매고를 기록한 바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판매 종료 이후에도 창녕 갈릭 버거 출시 요청이 지속적으로 이어졌다"며 "이러한 고객 성원에 보답하기위해 재출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버거에는 100% 국내산 창녕 햇마늘이 담겼다. 마늘 6쪽을 통째로 갈아 넣은 마늘 토핑, 그리고 마늘과 올리브유가 섞인 아이올리 소스가 더해져, 창녕 마늘 특유의 감칠맛과 진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여기에 순 쇠고기 패티 2장과 국내산 양상추와 토마토, 부드럽고 고소한 치즈가 더해졌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