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서머 캐리백'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스타벅스)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스타벅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스타벅스 코리아가 여름철 한정판 고객 증정품 '서머 캐리백'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문을 공식 발표했다. 

28일 스타벅스는 입장문을 통해 국가전문 공인시험 기관을 통한 캐리백 제품에 대한 발암물질 검출 내역을 공개했다.

시험 결과 서머 캐리백 개봉 전 제품의 외피에서는 284mg/kg~ 585mg/kg(평균 459mg/kg),내피에서는 29.8mg/kg~724mg/kg (평균 244mg/kg) 정도의 폼알데하이드 수치가 검출됐다. 개봉 후 2개월이 경과한 제품은 외피에서 106mg/kg~559mg/kg(평균 271mg/kg),내피에서 미검출~ 23.3mg/kg (평균 22mg/kg) 정도의 수치가 각각 검출됐다. 

스타벅스는 "검출 결과 수치의 의미를 해석하는데 시일이 지체된 점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탁벅스는 여름 e프리퀀시 이벤트 기간 중 17개의 e-스티커 적립 후 서머 캐리백으로 교환한 고객에 대해서는 새로운 굿즈를 제공키로 했다. 현재 진행 중인 무료 음료 쿠폰 3장 교환과는 별도로 진행된다. 

또 새로운 굿즈를 원하지 않는 고객에 대해서는 스타벅스 리워드 카드 3만원을 온라인상으로 일괄 적립한다. 스타벅스 카드를 등록하지 않은 웹 회원에게는 MMS로 스타벅스 기프티콘 3만원을 발송할 예정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이번 이슈를 계기로 지난 23년동안 성장이라는 화려함 속에서 혹시 놓치고 있는 것은 없었는지 절박한 위기 의식으로 뒤돌아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