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루트메트릭스 보고서)
(사진=루트메트릭스 보고서)

[뉴시안= 김은정 기자]서울에서 5G 서비스가 가장 잘 터지는 통신사는 KT, 5G 등 통신망 다운로드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LG유플러스로 나타났다. 부산에서는 KT의 5G가 제일 잘 터지고 SK텔레콤이 가장 빨랐다.

28일  IT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루트메트릭스가 4월 26일∼5월 14일 서울과 부산에서 통신 3사의 이동통신 성능을 비교한 결과 KT의 5G 가용성이 서울 99.3%, 부산 96.4%로 두 도시 모두에서 가장 높았다. 5G 가용성은 네트워크의 서비스 범위와 무관하게 업무지구와 관광지 등 이동통신이 가장 자주 사용되는 장소에서 네트워크 연결 시간의 비율을 측정한 것이다.

LG유플러스의 가용성은 서울에서 98.2%, 부산에서 88.7%로 모두 2위였고 SK텔레콤의 가용성은 서울에서 98%, 부산에서 86.9%로 뒤를 이었다.

통신3사의 서울 내 5G 가용성은 미국 통신사 티모바일이 뉴욕에서 88.3%, 영국 통신사 EE가 런던에서 48.4%를 기록한 것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라고 루트메트릭스가 설명했다.

서울에서 5G와 LTE, 5G·LTE 혼합 등을 모두 활용해 측정한 다운로드 속도는 LG유플러스가 663.4Mbps(초당 메가비트)로 가장 빨랐다. 이어 SK텔레콤 614.8Mbps, KT 585.5Mbps 순이다.

부산에서는 SK텔레콤이 721Mbps로 다른 두 통신사를 압도했고 KT는 568.1Mbps, LG유플러스는 544.7Mbps로 측정됐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