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3대 0으로 진 대한민국 벤투 감독이 일본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과 인사하고 있다. 
27일 오후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3대 0으로 진 대한민국 벤투 감독이 일본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안= 기영노 편집위원 ]벤투호의 완패보다 참담한건 벤투감독의 패배의 변이었다.

대한민국은 지난 27일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시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3차전서 0-3으로 참패했고 개최국인 일본은 완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과 함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패배의 모든 것이 감독 책임일 수 없지만 경기 후 방송 인터뷰와 공식 기자회견에서 벤투 감독이 내놓은 답변은 최악이었다. 

벤투 감독은 "예상한 대로 앞선 2경기와 전혀 달랐다. 일본이 90분 내내 우리보다 잘 뛰었다. 타당한 결과였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최선을 다했으나 실수가 많았다. 이만큼 실수가 많으면 그 대가를 치를 수밖에 없다. 일본전을 잘 분석해 월드컵을 향해 나아가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실수가 많아 패했다는 말은 이해 가지만 그 후의 답변은 이상했다. “일본의 플레이에 대해서 놀란 부분은 없었다. 90분 동안 예상한 대로 플레이했다. 수비 쪽에서 준비 시간이 필요했다.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공간을 찾으려고 노력했으나 만들어지지 않았다. 일본의 배후 공간을 노렸으나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준비를 해도 안된다는 발언으로 풀이할 수 있다. 상대가 어떤 플레이를 펼칠 것라 알고 있지만 대응하지 않은 것에 대해 당연하다고 말하는 감독은 좀처럼 찾아볼 수 없다. 

가장 축구팬들을 슬프게 했던 건 마지막 답변이다. "이번 대회에는 국내파들이 주로 투입됐다"며 "코치진과 한국 국민들이 알아야 하는 것은 비주전 선수들이 격차를 좁히려고 한다면 그 격차는 더 커질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내놓았다. 해외파 주전들이 없는 상황이라면 문제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또 그 문제는 비주전들이 해결할 수 없다는 이야기로 들린다. 하지만 일본도 해외파 없이 경기에 임했다. 

일본 하지메 모리야스 감독은 오히려 경기 후 "J리그의 가치를 높였다"라며 자국 국내파 선수들에게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