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용산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용산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26일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에 대한 경찰 내부의 집단적 반발 움직임에 대해 "중대한 국가기강 문란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사태가 중대고비에 들어섰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경찰국 신설 문제와 관련한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전날 발언이 앞서 얘기했던 '필요한 조치'에 부합하느냐고 묻자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25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12·12 쿠데타'에 비유하며 엄중 대응을 예고했다.

윤 대통령은 "아마 어제 이 장관의 표현은 그러한 국민의 우려를 반영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된다"며  "모든 국민들과 마찬가지로 저도 치안 관서장들의 집단행동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고 밝혔다.

이어 "국방과 치안이라고 하는 건 국가의 기본 사무고, 최종적인 지휘감독자는 대통령"이라며 "정부가 헌법과 법에 따라 추진하는 정책과 조직 개편안에 대해 집단적으로 반발한다는 것이 중대한 국가의 기강 문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