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쿠팡 제공)
(사진=쿠팡 제공)

[뉴시안= 김은정 기자]쿠팡이 영국 IT 스타트업 낫싱의 스마트폰 폰원(Phone1)을 국내 최초로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폰원은 낫싱의 첫 스마트폰으로 영국을 비롯한 40여개국에서 20만대 이상 사전 주문 됐다. 쿠팡은 낫싱과 정식 계약을 통해 제품을 직수입한다.

폰원은 외관에 약 900여개의 발광다이오드(LED)를 활용해 기기 내부가 훤히 들여다보이는 디자인이 가장 큰 특징이다. 주요 사양은 ▲퀄컴 스냅드래곤 778G+ 칩셋 ▲120Hz 주사율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5000만 화소 듀얼 카메라다.

가격은 ▲8기가바이트(GB) 램·저장용량 128GB 모델 62만9000원, ▲8GB 램·저장용량 256GB 모델 65만9000원 ▲12GB 램·저장용량 256GB 모델 72만9000원 등 용량별 60만~70만원대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