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사진=뉴시스]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 쌍용차의 새 주인으로 KG그룹의 ‘KG 컨소시엄’이 사실상 확정됐다.

서울회생법원 회생1부(서경환 법원장, 이동식 나상훈 부장판사)는 28일 ‘KG컨소시엄’을 쌍용차 최종 인수 예정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법원 관계자는 “인수대금의 규모와 인수대금 조달의 확실성, 운영자금 확보계획, 인수자의 재무건전성 등의 요소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광림 컨소시엄의 인수내용이 기존 KG 컨소시엄의 인수내용보다 불리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대금 잔금 미납으로 1차 매각 절차가 무산된 이후, 인수 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재매각을 진행해왔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