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새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새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 (사진=삼성전자)

[뉴시안= 조현선 기자]삼성전자가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을 새로 공개했다. 픽셀 크기를 기존 제품 대비 12% 줄인 것으로, 모바일 기기에 탑재할 카메라의 모듈 크기를 최대 20%까지 줄일 수 있는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23일 업계 최소 수준인 0.56㎛ 크기의 픽셀 2억개를 탑재한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을 공개했다. 연내 양산이 목표다. 

HP3에는 2억개의 화소 전체를 활용하는 위상차 자동 초점 기술 '슈퍼 QPD'가 적용됐다. 좌우, 상하의 위상차를 이용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초점을 잡을 수 있다. 또 이미지센서의 전 화소를 활용해 초점을 잡을 수 있어 이미지 전 영역에서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또 전 화소 자동 초점 기능과 함께 초당 30 프레임 8K 초고해상도, 120 프레임 4K 고해상도 영상을 지원해 영화 촬영 수준의 '시네마 카메라' 성능을 구현했다. 특히 이번 제품은 사진 촬영과 동일한 화각에서 초고해상도 8K 영상 촬영도 지원한다.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의 조도 차이가 큰 부분이 혼재된 상황에서는 노출 시간이 다른 프레임 3장을 합성해 깨끗하고 생생한 이미지를 제공하는 '스태거드 HDR' 기능도 지원한다.

아울러 HP3에 탑재된 '스마트 ISO 프로' 기술을 통해 어두운 장면을 보다 세밀하게 표현할 수도 있다. 저감도(낮은 ISO) 이미지를 중감도(중간 ISO) 또는 고감도(높은 ISO) 이미지와 합성하는 방식이다. 이전까지와 달리 중감도 이미지도 활용할 수 있게 돼 상황에 최적화된 이미지를 제공한다.

14비트(bit) 지원으로 이전 제품 대비 색 표현력이 64배 개선됐다. 독자 기술 '테트라 스퀘어드 픽셀'을 적용, 저조도 환경에서 인접한 픽셀을 묶어 수광 면적을 4배, 16배로 확대해 보다 선명한 이미지를 제공한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