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왼쪽)가 2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따고 시상대에 올라 기념 촬영하고 있다. 황선우는 1분44초47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AP/뉴시스)
황선우(왼쪽)가 2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따고 시상대에 올라 기념 촬영하고 있다. 황선우는 1분44초47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AP/뉴시스)

[뉴시안= 기영노 편집위원 ]황선우(19, 강원도청) 선수가 박태환 이후 11년 만에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황선우는 2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4초47로 자신이 세운 한국신기록(1분44초62)을 경신하면서 은메달을 땄다.

박태환 선수는 2007년 멜버른, 2011 상하이 세계 수영선구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연이어 금메달을 땄다. 하지만 멜버른 대회 자유형 200m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다. 박태환의 자유형 200m 최고기록은 1분44초80이다.

황선우의 출발반응 속도는 0.61초로 가장 빨랐다. 100m를 4위로 돌았고, 150m에서 3위로 올라 선후 마지막 50m에서 스퍼트, 2위로 골인 했다. 

루마니아의 17살 신예 다비드 포포비치 선수가 세계 주니어신기록인 1분43초21로 1위로 골인 했다. 세계신기록은 독일의 파울 비더만의 1분42초00이다.

2020 도쿄올림픽 남자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땄었던 영국의 톰 딘은 1분44초98의 기록으로 동메달에 그쳤다.

황선우는 한국선수로는 통산 8번째 A파이널에 진출했고, 이번 대회에서는 남자 자유형 400m(6위), 여자개인혼영 200m(6위)에 이어 세 번째로 A 파이널에 진출해 메달을 땄다.

황선우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자유형 100m(47초56, 5위), 200m(1분44초62, 7위)에서 모두 한국신기록을 경신했지만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이번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하면서 세계적인 선수로 발돋음 하기 시작했다.

황선우 선수는 자유형 100m에서 두 번째 메달을 노린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