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송해. (사진=뉴시스)
방송인 송해.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34년간 전국노래자랑의 진행을 맡아온 국민 MC 송해가 8일 별세했다. 향년 95세.

이날 경찰에 따르면 송씨는 서울 도곡동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송씨는 올해 1월과 5월, 건강 이상으로 병원에 입원했었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출연 중이던 전국노래자랑 하차를 고민하기도 했으나 제작진과 스튜디오 녹화로 방송에 계속 참여하는 방안을 논의했었다. 

송씨는 1927년 황해도 재령에서 태어나 1951년 한국전쟁 당시 부산으로 피난했다. 이후 그는 1955년 창공악극단을 통해 데뷔했으며 1988년부터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했다. 무려 34년간 공개 녹화를 통해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10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만났다.

송씨는 지난달 영국 기네스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로 등재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