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 조합원들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화물연대본부 총파업 지지 운수노동자·시민사회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화물안전운임제 확대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 조합원들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화물연대본부 총파업 지지 운수노동자·시민사회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화물안전운임제 확대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 화물연대가 7일 0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컨테이너를 통해 운반되는 국내 주요 수출입 품목과 철강, 석유화학 등의 물류수송에 적지않은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화물연대는 화물노동자에게 최저임금격인 안전운임 확대 및 일몰제 폐지, 운송료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과로·과적·과속 운행이 잦은 화물운송 종사자의 노동 여건을 개선하고 화물차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화물차주 및 운수사업자가 지급받는 최소한의 운임을 공표하는 제도이다.

제도 도입 당시 시장 혼란의 우려로 수출입 컨테이너와 시멘트 품목에 한해 3년 일몰제(2020~2022년)를 시행하도록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이 개정됐고, 올 12월로 종료된다.

화물노조는 일몰조항 삭제와 더불어 안전운임제가 적용되는 화물차가 전체 영업용 화물차의 6.2%에 불과한 점을 들어 전품목·전차종으로 확대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한국경영자총연합회 등 경영계는 코로나19에 따른 물류비 상승으로 업계의 어려움이 큰 점을 들어 이번 파업이 명분 없는 집단행동이라고 맞대응하고 있다. 

정부는 화물연대가 불법적인 운송 방해 행위를 강행할 경우 경찰과 협조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