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쿠팡 본사. (사진=뉴시스)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쿠팡 본사.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76개 대기업집단 중 2020년 대비 2021년 가장 가파르게 고용 증가세를 기록한 기업이 '쿠팡'으로 조사됐다. 

한국CXO연구소가 2일 발표한 '공정위 지정 대기업 2020년~2021년 고용 변동 분석'에 따르면 76개 그룹 중 최근 1년 새 직원 수가 증가한 기업은 42곳으로 조사됐다.

2020년 대비 2021년 기준 76개 대기업 집단별 고용 증가 상위 TOP 10. (사진=한국CXO연구소 제공)
2020년 대비 2021년 기준 76개 대기업 집단별 고용 증가 상위 TOP 10. (사진=한국CXO연구소 제공)

가장 고용을 많이 한 그룹은 쿠팡이다. 쿠팡의 고용인원은 2020년 4만3402명에서 2021년 7만2763명으로 늘었다. 1년 사이 고용인원이 2만9361명 증가한 것이다. 76개 그룹에서 1년 사이 늘린 6만3700명중 절반 가까이를 쿠팡이 책임진 셈이다.

특히 쿠팡풀필먼트서비스의 고용인원이 지난 2020년 1만9962명에서 2021년 4만6606명으로 2만6644명 늘었다.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현장관리사·일반물류사·단기 아르바이트 등의 형태로 고용이 이뤄진다.  수시로 퇴사하는 직원들이 발생하는만큼 고용증가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견해도 있다.

쿠팡 다음으로는 현대자동차 그룹이 8027명 늘었다. 현대차는 2020년 16만6925명에서 2021년 17만4962명으로 직원 수가 증가했다. 

중흥건설은 2020년 직원 수가 1500명대에 불과했지만 대우건설을 인수하면서 8401명으로 1년 사이 직원 수가 6865명 늘었다. 이 밖에 △삼성(4728명↑) △신세계 (4431명↑) △LG(4158명↑) △ 카카오 (3967명↑) △SK (2596명↑) △현대중공업 (2449명↑) △네이버(1795명↑) 순으로 상위 10대 그룹에 포함됐다.

1년 사이 직원 수가 감소한 그룹은 25곳이었다. 1000명 넘게 그룹 직원 수가 감소한 곳은 7곳으로 그 중에서도 두산의 감소세가 눈에 띄었다. 두산은 2020년 기준 직원 수가 1만4987명에서 지난해 1만670명으로 4317명 줄어들었다.

두산에 이어 △효성 (2481명↓) △한진 (2034명↓) △이랜드(1878명↓) △KT (1734명↓) △금호아시아나(1242명↓) △아모레퍼시픽 (1082명↓) 등의 그룹에서 1000명 넘는 직원들이 회사를 떠났다. 

2021년 기준 76개 대기업 집단별 고용 상위 TOP 10. (사진=한국CXO연구소 제공)
2021년 기준 76개 대기업 집단별 고용 상위 TOP 10. (사진=한국CXO연구소 제공)

지난해 기준 그룹 전체 고용 규모별로는 삼성이 26만685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대차 (17만4952명) △LG (15만8791명) △SK (11만7438명) 그룹은 고용 10만명을 넘겼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대기업들이 과거부터 대규모 채용 규모 계획을 지속 발표해 왔지만 신규 채용을 크게 늘리는 뒷면으로 기존 직원들이 회사를 떠나는 경우도 증가해 실질적인 고용 규모는 크게 늘고 있지 않고 있다"며 "국내 경영 환경에서 향후 국내 고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려면 전통적인 제조업에서보다는 IT를 기반으로 하는 물류 및 유통, 서비스 업종과 함께 신규 사업 등에서 직원 수를 확대해 나가는 것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