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나인원한남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 용산구 나인원한남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지표가 2주 연속 하락했다. 지난 10일부터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으로 시장에 매물이 풀리고 있지만, 매수자들이 관망세가 지속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강남권은 ‘사자’ 분위기가 우세한 상황이다.

2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5월 셋째주(16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0.8로 전주의 91.0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매매수급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다.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날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6만353건으로,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 직전인 지난 9일(5만5509건)보다 8.7% 늘었다. 권역별로는 성동·광진·노원·도봉·강북구 등 동북권(86.4→86.1), 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 등의 서남권(93.0→92.4)은 지난주보다 지수가 하락했다. 

반면 강남4구를 포함하는 동남권(96.9→97.5)은 지수가 반등하며 나 홀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번 주 아파트값은 서초구가 0.07%, 강남구가 0.03% 올랐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