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이 공개한 피어오브갓 브랜드 본사 답변. (사진=크림 홈페이지)
크림이 공개한 피어오브갓 브랜드 본사 답변. (사진=크림 홈페이지)

[뉴시안= 박은정 기자]'짝퉁 논란'을 일으켰던 패션 플랫폼 무신사와 리셀 플랫폼 네이버 크림의 갈등이 크림 측의 승리로 일단락됐다. 미국 럭셔리 브랜드 피어오브갓 측에서 무신사가 판매한 피어오브갓의 에센셜 티셔츠가 가품이라는 결론을 내린 것이다. 무신사는 가품을 팔았다는 지적은 물론 명품 사업에 치명타를 입게될 것으로 보인다.

1일 네이버 크림은 홈페이지를 통해 "에센셜 3D 실리콘 아플리케 박시 티셔츠와 관련해 최종 안내를 한다"며 "피어오브갓 본사는 크림의 요청에 응해 검토를 진행했다. 그 결과 당사가 가품으로 판정한 상품이 명백한 가품에 해당하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크림은 피어오브갓 본사에서 받은 정식 검토 답변서도 공개했다. 앞서 크림은 지난 2월 피어오브갓 본사에 크림이 가품으로 판정한 상품에 대해 재검증을 요청한 바 있다.

답변서에는"크림이 피어오브갓 본사에 보낸 2장의 에센셜 티셔츠 사진 확인 결과 라벨과 립의 봉제방식, 로고, 브랜드 택 등에서 정품과 상이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무신사와 크림 간의 짝퉁 논란은 지난 1월 한 소비자가 무신사에서 구매한 명품 티셔츠를 크림에 되팔면서 시작됐다. 해당 티셔츠는 피어오브갓의 세컨드 라인인 에센셜의 '3D 실리콘 아플리케 박시 티셔츠'였다.

크림은 해당 제품을 검수한 후 가품이라고 판정했다. 이에 무신사 측은 '해당 제품은 100% 정품'이라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크림은 재반박 공지문을 통해 영업기밀 급에 해당하는 정·가품 구별 세부사항까지 공개하며 해당 티셔츠가 가품이라고 주장했다.

결국 무신사가 정·가품 진위 여부는 브랜드 고유 권한이라고 맞대응하면서, 양사는 법적 공방까지 예고했었다. 결국 양사의 공방은 피어오브갓 본사가 가품 판결을 내리면서 일단락됐다. 

크림은 "이용자들의 신뢰에 부합하고 나아가 상표법 위반 상품 거래로 인한 이용자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신사는 피어오브갓의 가품 판정에 난처한 입장에 놓이게 됐다. 그동안 고객들에게 '100% 정품 보증'을 내세우며 홍보 활동을 해왔던 만큼, 소비자들의 신뢰도에 흠집이 생기게된 것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아직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입장을 밝힐 수 없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