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롯데월드타워에서 25일 열린 롯데지주 제55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동우 대표이사가 주주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서울 롯데월드타워에서 25일 열린 롯데지주 제55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동우 대표이사가 주주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뉴시안= 박은정 기자]롯데지주가 미래 먹거리로 '바이오·헬스케어'를 꼽았다. 종합 건강관리를 위한 전문 플랫폼을 만드는 등 메디컬 영역까지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는 25일 롯데월드타워에서 제55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바이오·헬스케어를 롯데의 신성장 동력이라고 공식화했다. 이 대표는 "바이오·헬스케어 사업은 롯데지주가 직접 투자하고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며 "롯데지주를 해당 분야의 선도 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롯데의 바이오 사업은 지난해 8월에 신설된 ESG경영혁신실 신성장2팀에서, 헬스케어 사업은 신성장3팀에서 주도해 왔다. 롯데지주는 또 700억원을 투자해 롯데헬스케어 법인을 설립해 종합적인 건강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헬스케어 사업은 메디컬 영역까지 확장해 글로벌 시장 진출도 구상하고 있다. 식품 사업군과 협업해 건강기능식품과 건강지향식 제품을 개발하고 실버타운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롯데지주는 인수·합병 등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롯데제과와 롯데푸드의 합병 안건을 결의한 바 있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양사의 합병이 완료되면 매출 37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종합식품기업이 탄생한다"며 "양사가 보유한 인프라와 롯데제과 글로벌 현지 법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식품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세븐일레븐의 한국미니스톱 인수에 대해 "미니스톱은 시장 초기에 선점한 우수 입지와 경쟁사 대비 넓은 면적이 강점"이라며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공간으로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정기 주총에서 롯데지주 대표이사인 신동빈 회장과 송용덕 부회장은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