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용산사옥 전경 (사진=뉴시스)
LG유플러스 용산사옥 전경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LG유플러스 본사 팀장급 직원이 수십억원을 빼돌리고 잠적했다. 

2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 본사에 근무하던 팀장급 직원이 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수십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파악됐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문제가 된 직원은 본사 소속으로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인터넷 영업을 담당해 왔다. 

사측은 횡령 사실을 확인한 이후 추가 피해 등을 파악 중에 있다. 이후 형사 고소 등 법적 조치를 고려하겠다는 방침이다. 해당 직원과는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상태다.  

회사 관계자는 "영업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자세한 내용은 조사중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적법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