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권영세 선대본부장 등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제20대 대선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박수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권영세 선대본부장 등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제20대 대선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박수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무난한 승리를 예측했던 국민의힘이 '초박빙' 출구조사 결과에 애써 표정관리에 나섰다.

이날 오후 7시 30분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48.4%)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47.8%)를 0.6%포인트 앞서는 등 오차범위 내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JBTC 출구 조사 결과 윤 후보(47.7%)가 이 후보(48.4%)에 0.7%포인트로 뒤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당 내부에서 "윤 후보가 10%포인트 내외로 승리를 거둘 것"이라는 예측을 크게 빗나가는 결과다.

이같은 결과가 발표되자 이준석 대표와 권영세 선대본부장, 김기현 원내대표는 박수를 쳤다. 그러나 정진석 의원과 원희룡 정책본부장 등은 굳은 표정으로 화면을 응시했다. 이어 권 본부장이 급히 자리를 떠났다.

이날 권 본부장은 방송사 인터뷰를 통해 "생각보다 좀 작은 차이 아닌가, 다소 의외다"라며 충격을 표했다.

당선자 윤곽은 10일 새벽쯤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후보간 오차범위 내 접전이 예상되는 데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사전투표율과 함께 오후 7시까지 진행된 확진자 투표까지 더해진 탓이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