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신촌 선거 유세장에서 머리를 가격 당했다. 사진은 송 대표를 둔기로 가격한 유튜버가 체포되는 모습. (사진=뉴시스/더불어민주당 제공).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신촌 선거 유세장에서 머리를 가격 당했다. 사진은 송 대표를 둔기로 가격한 유튜버가 체포되는 모습. (사진=뉴시스/더불어민주당 제공).

[뉴시안= 조현선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에서 선거 운동을 하다 피습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송 대표는 이날 낮 12시10분쯤 서울 신촌 유플렉스 앞 광장 유세 현장에서 ㄱ씨(70)로부터 둔기로 머리를 세 차례 맞았다. 목격자들은 “송 대표가 유세를 준비하는 순간 가격을 당해 신촌세브란스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응급처치를 받았다”고 말했다. 김영진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총무본부장은 “CT(컴퓨터단층촬영) 결과 두개골 바깥층이 부분 함몰됐으나 뇌출혈 등은 없는 뇌진탕 소견을 받았다”며 “부상 정도는 심각하지않지만 안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ㄱ씨는 현장에서 공직선거법 위반(선거운동 방해)과 특수상해 등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ㄱ씨는 한복에 검은색 벙거지 모자를 썼으며 셀카봉을 든 채 촬영을 하고 있었다.ㄱ씨는 유튜버 채널 '표삿갓TV' 운영자로 추정되고 있다. 이 채널에는 지난 5~6일 송 대표의 유세 현장, 지난 4일 이 후보의 유세 현장을 기록한 영상이 올라와 있다. ㄱ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종전선언과 남북통일을 주장하는 영상을 올려왔고, 송 대표가 한·미 합동훈련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불만을 품어 온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폭력은 소중한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행위로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우리 사회가 아직 안전한 사회가 아니고, 정치적 견해에 따라 얼마든지 혐오 범죄가 일어날 수 있다는 걸 현장에서 목도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해당 유튜버 채널을 보니 오랜 기간 송 대표님을 따라다닌 것 같은데 계획된 범죄인 것 같다"고 밝혔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어떤 경우라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