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9일 서울 동작구 신대방2동경로당을 방문해 전국경로당 회장단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9일 서울 동작구 신대방2동경로당을 방문해 전국경로당 회장단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이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정치 핫 클릭' 을 연재합니다. 하루에도 수없이 쏟아지는 정치 뉴스중 흥미로운 소식을 골라 유권자들에게 전합니다>

[뉴시안= 박용채 편집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어르신을 위한 7대공약'을 19일 내놨다.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직장 퇴직후 국민연금 수급 연령전 60대 초반 공백기에 월 10만원씩 연 120만원의 장년수당 지급 약속이다. 퇴직 시기와 연금 수령 시기간의 공백기간의 수입을 국가가 일정부분 보조해준다는 개념이다. 기본소득 등 모든 사안을 국가재정으로 해결하려는 이재명표 공약이라 할 수 있다. 또 임플란트 건강보험 적용(65세이상)을 현행 2개에서 4개로 확대하고 적용연령도 단계적으로 60세로 낮추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밖에도 기초연금 부부 감액 규정을 폐지하며, 근로소득에 따른 국민연금 감액 축소 및 1주택자 종부세 납부연기, 경로당 냉난비 등 지원 확대 등이 포함됐다.  

큰 그림은 커녕 핀셋, 그것도 선심성 공약에 헛웃음이 나오지만 아무것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보다는  낫다. 윤 후보는 아직까지 이렇다할 공약이 아예 없다. 유일한게 현행 월 30만원인 기초연금을 대폭 올리겠다고 약속한 게 전부이다. 노인과 환자 간병을 개인이 아니라 국가가 맡겠다며 요양병원 간병비 건강보험 급여화 등을 약속한 게 그나마 추가할 내용이다. 

두 후보의 이런 모습은 젊은층을 잡기위해 2030 공약을 쏟아내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초라하기 이를데 없다. 2030표심이 선거의 향방을 가른다는 판단 때문에서 비롯된 것이라 해도 5060에 대한 무관심에 어이가 없을 정도이다. 

국내에서 65세 이상 고령자는 800만명에 이른다. 50세 이상으로 범위를 확대하면 2200만명에 달한다. 전체인구의 43%에 해당한다. 사실 노후 준비가 본격화하는 시점이 50세 초반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고령자 문제는 5060세대 전반에 대한 것이다. 

2030공약과 5060공약을 단순 수평 비교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인구 대전환시기에  5060 세대에 대한 큰 그림없이 표피적-말초적 핀셋 공약을 내놓는 것은 국가를 경영하려는 지도자답지 못하다. 5060의 세대별 최대관심사는 정년연장과 일자리, 연금과 건강 등일 것이다. 적어도 대선후보라면 이들의 궁금해하는 부분에 대답할 책무를 갖는다. 5060 세대는 방치된 세대가 아니다. 이들의 고민과 관심사에 대한 진지한 접근은 2030의 부담을 더는 일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