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22'에 차려진 삼성전자 부스.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삼성전자와 LG전자가 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전자·IT 박람회 'CES 2022'에 참여, 향후 기업의 미래 전략과 함께 신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5일(현지시각) 한종희 DX부문장 부회장이 현지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 향후 사업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노태문 사장, 이재승 사장 등 DX 부문 주요 임원이 함께했다. 

이날 한 부회장은 △제품·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한 고객 중심의 경계 없는 혁신 △인공지능(AI)·빅데이터·로봇 등 미래 핵심 기술과 친환경 기술 개발 △다양한 분야와의 개방적 협업과 신사업 발굴을 위한 과감한 시도 등을 강조했다.

올해 목표로는 △글로벌 TV 시장에서의 초격차 유지 △비스포크 가전의 글로벌 확산과 스마트홈 경험 제공 △폴더블폰 성공을 기반으로 프리미엄 시장 리더십과 갤럭시 에코시스템 강화 등을 제시했다.

한종희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삼성전자는 그간 혁신 기술을 더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왔으며, 그 결과 연간 약 5억대의 기기가 전 세계에 판매돼 삼성전자의 제품과 서비스가 고객들의 일상에 스며 들어 있다”고 언급하고 “이제 통합된 DX 부문 체제로 한 단계 더 도약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업별로는 영상디스플레이 사업에 대해 프리미엄 시장 다변화를 추진하고, 삼성전자의 다양한 스크린이 고객 경험의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 프리미엄 TV의 대표주자인 QLED' 등의 투트랙을 유지하는 한편 '스크린 에브리웨어'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폼팩터를 선보이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어 생활가전 사업에 대해서 는 비스포크 가전을 통해 시장 패러다임을 바꾸는 데 성공한 데 이어, 고객들에 대한 락인(Lock-in) 효과도 컸다는 평을 내렸다. 올해에는 가전 제품간의 밀접한 연결, 사용자 맞춤형 기능 제어 뿐만 아니라 사용자에게 맞춰 디자인한 사용 경험 등을 제공하는 단계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도 비스포크와 같은 성공사례를 만드는 동시에 국내에서는 소비자들에게 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제품  카테고리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Z플립3·폴드3 등으로 이끈 폴더블폰 시장 대중화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이번 CES를 통해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을 공  했다.  당 제품은 한 손에 잡을 수   는 크기에도 불구 180도로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으며, 화질 조정 단계를 대폭 줄여 전원을 켜면 오토 키스톤·오토 포커스·오토 레벨링 기능 등이  즉시 작동하는 점이 특징이다.    

앞서 한 부회장은 CES 개막 전인 지난 4일(현지시각) 기조 연사로 나서기도 했다 . '지속 가능한 미래'는 기술이 지향해야 할 목표라고 강조한 그는 삼성전자의 기술 혁신, 친환경 기술 개발 등 미래 비전을 공개했다 . 고도화된 연결성과 맞 춤화 경험을 기반으로 한 기술 혁신, 지구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 등을  통해 다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 겠다는 목표다.

이같은 비전의 일환으로 삼성전자는 오는 2025년까지 모든 모바일과 가전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재활용 소재를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올해에는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에서 전년 대비 30배 넘는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키로 했다. 

5일(현지시간) 미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방문객들이 LG전자 뷰포인트 부스를 방문하고 있다. LG전자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을 활용한 부스를 마련해 방문객들이 스마트폰 등으로 CES 2022 혁신상을 받은 제품 등을 가상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사진=뉴시스/AP)
5일(현지시간) 미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방문객들이 LG전자 뷰포인트 부스를 방문하고 있다. LG전자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을 활용한 부스를 마련해 방문객들이 스마트폰 등으로 CES 2022 혁신상을 받은 제품 등을 가상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사진=뉴시스/AP)

LG전자는 이번 CES에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더 나은 일상'이라는 전시 콘셉트로 대규모 부스를 꾸리고 참관객을 맞이했다.

앞서 LG전자는 5일(현지시각) 온라인을 통해 'LG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열고 코로나19 등으로 변화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주목한 신개념 가전을 소개했다. △신개념 공기청정팬 'LG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오브제컬렉션' △무선 이동식 스크린 'LG 스탠바이미’ 등이 대표적이다. 

또 지능형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LG 씽큐' 앱도 새로 선보였다. 사용자들은 더 진보한 씽큐 앱을 통해 LG인스타뷰 오븐, 전자레인지 등에 이를 연동하고 씽큐 레시피의 원격 전송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단순히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수준을 뛰어넘어 제품의 작동상태를 분석할 뿐만 아니라 예상되는 고장을 사전에 감지해 알려주는 등 보다 고객이 보다 편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해 준다는 설명이다.

LG는 미래형 모빌리티 기술도 소개했다. 특히 AI를 기반으로 한 미래 자율차 콘셉트를 모델로 한 'LG 옴니팟'이 눈길을 끌었다. 보행자를 감지해 위험을 경고해주는 모바일용 보행자 안전 애플리케이션과 곡면형 대형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차량 내부 전면에 장착하는 LG 콕핏 등도 소개됐다.

더불어 지난해 CES에서 처음 소개된 LG전자의 가상인간 '김래아'도 등장했다. 이외에도 공간을 안내해주는 LG 클로이 가이드봇과 서빙로봇인 클로이 서브봇도 소개됐다. 실내에서는 문턱을 넘거나 바깥에서도 계단이나 오르막을 주행하는 도어 투 도어 배달로봇도 소개됐다.

LG전자 역시 '지속 가능한' 경영도 강조했다. 특히 LG전자는 외관을 감싸는 소재와 포장재 등을 재활용 소재로 사용한 'LG 사운드바 에클레어', 백라이트가 없어 필요 부품 수가 적은 'LG OLED TV' 등을 소개했다. 특히 LG전자는 2030년까지 제품 생산에 쓰이는 탄소배출량을 2017년 대비 50% 감축하겠다는 목표다. 

조주완 LG전자 CEO 사장은 “LG전자는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더 나은 일상을 위해 혁신을 지속 이어갈 것”이라며 “고객의 편리와 재미는 물론 소중한 일상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고객경험 혁신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사는 디스플레이 패널 관련 협업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의 OELD 패널 사용 여부를 두고 "구매한다거나 구매하지 않는다는 말씀을 드리기 어려운 단계"라며 "구매 결정이 내려지면 언론에 가장 먼저 알리겠다"고 밝혔다.

양사의 협업 가능성은 지난해부터 제기됐다. 현재 삼성디스플레이가 퀀텀닷(QD)-OLED 패널을 양산하고 있지만 생산량이 부족해서다. 이를 충당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LG디스플레이로부터 TV용 OLED 패널을 공급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다수 제기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