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이 '글로벌원마켓' 통합증거금 서비스를 개시했다. (사진=KB증권)

[뉴시안=조현선 기자] KB증권은 14일 해외주식을 환전 없이 원화로 거래하는 '글로벌 원 마켓(Global One Market)' 통합증거금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KB증권에 따르면 '글로벌원마켓' 서비스는 글로벌 5대 시장(한국·미국·중국·홍콩·일본)을 대상으로 제공하며, 해외주식 현재가 및 주문창을 통해 해당주식의 외화 현재가와 원화 환산 현재가를 동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업계 최초로 KB증권의 자체 FX 시스템을 통한 실시간 환전처리를 지원해 별도의 환전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이에 매도 시 자동 환전된 원화예수금이 입금돼 자유로운 시장교차거래가 가능하다.

또 고객 주문 시점의 실시간 기준환율을 적용해 간밤의 환율변동의 위험을 피할 수 있다. 한국 주식 매도 후 한국보다 결제일이 하루 빠른 중국 주식 당일 매수시 결제일 차이로 발생하는 결제대금 이용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이채규 KB국민은행 WM사업본부장은 "이번 'Global One Market' 서비스를 통해 국내주식 거래고객의 해외주식 진입장벽이 무너졌다"며 "더 이상 어렵고 복잡한 해외주식이 아니라 쉽고 편한 해외 주식 거래가 가능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